PS4 인퍼머스 세컨드 선 오락


PS4로 발매한 인퍼머스 시리즈 최신작.
전작인 인퍼머스2에서 콜과 관련한 매개체 이야기가 완전히 마무리 되어, 시리즈의 종결을 알렸지만 새로운 주인공과 새로운 이야기로 후속작이 나왔다. 플랫폼도 PS3에서 PS4로 바뀌었다는 사실은 덤.

인퍼머스1, 2편의 콜의 사건으로부터 수 년이 지난 시점의 이야기. 특수한 능력을 지닌 매개체라는 존재에 대하여 선과 악을 기준으로 고민하게 만드는 이야기다. 시리즈 대대로 내려오는 선과 악의 대한 정의와 그 애매모호한 선택의 문제를 여전히 게임의 스토리에 넣었으며, 역시나 또 다른 시리즈 전통인 반전의 요소도 포함한다. 2편에서 이미 마무리 한 스토리를 다시 잘 정리하고 설정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개인적으로 맘에 드는 스토리 진행을 보여준다.

플랫폼이 바뀐만큼 비주얼은 크게 향상되어 엄청난 가시거리와 1080P 해상도로 최상의 화면을 보여준다.
특히 광원효과가 인상적으로 실시간으로 시간대가 변화하지 않지만 각 시간대에 맞는 다양한 광원효과가 눈을 즐겁게 한다.
킬존과 함께 차세대란 이런 수준이다.... 라고 보여주는 게임이다.

하지만 상당히 실망스러웠던 부분은 게임 자체가 시리즈 1편으로 회귀했다는 사실이다.
인퍼머스2는 1편에 비해 향상된 볼륨과 다양한 적, 다양한 미션으로 좋은 후속작의 표본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세컨드 선은 반복되는 지루한 서브 미션과 똑같은 적들과의 반복되는 전투, 부족한 볼륨 등 1편의 단점을 그대로 다시 가져왔다. 어떻게 인퍼머스2를 만든 똑같은 개발사가 후속작을 이렇게 만들었는지 의문이 들 정도로 실망스럽다. 처음부터 끝까지 매 구역마다 숨겨진 파일, 카메라, 스파이 찾기 등의 똑같은 미션만 엔딩까지 반복하게 만들었다. 단연 돋보이는 비주얼로 눈은 즐겁지만 게임이 너무 지루하고 그나마도 부족한 볼륨으로 지루함을 느끼기도 전에 엔딩이 나온다.

PS4 런칭에서 부족한 소프트 지원에 따른 전략일지는 몰라도 이런 완성도의 게임을 내놓았다는 점이 상당히 아쉽다. 더군다나 전작인 인퍼머스2를 먼저 즐긴 입장으로 더욱 더 아쉽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